ECS 서비스에 Auto Scaling 적용하기

EC2를 이용하여 서비스의 크기를 조절하기 위해서는 충분한 시간이 필요했습니다. Auto Scaling 기능의 매력은 충분하나, 급변하는 트래픽이나 사용량에 대해서 민첩하게 대응하기는 어렵습니다. 아무래도 OS부터 부팅되고 서비스가 올라가려면 5분 정도의 시간이 필요한데 그때쯤에는 급격한 트래픽이 다시 돌아오기에 충분하죠. 컨테이너 이미지의 장점은 이러한 상황에서도 빠르게 대응하는 것이 가능하다는 점일 것입니다. 준비된 OS 레이어 위에서 서비스만 배포되면 되기 때문에…

Continue reading ECS 서비스에 Auto Scaling 적용하기

Terraform 시작하기

인프라 관리를 시작하고 처음 든 생각은 이것이었습니다. 왜 배포 환경 (이하 스테이지)마다 인프라 형상이 다른가? 같은 형상으로 배포하는 것은 정말로 어려운 일인가? 원인은 크게 두 가지라고 생각합니다. 첫째는 인프라 구축을 담당하는 팀이 따로 있었는데, 능동적으로 서비스 개발에 참여하는 것이 아니라서 인프라를 잘 모르는 개발팀의 요건을 그대로 수용하였던 것입니다. 둘째는 이러한 상황에서 개별 이슈 처리를 위해…

Continue reading Terraform 시작하기

ECS의 Service Discovery 소개

ECS에서 Fargate로 서비스를 생성하고 로드 밸런서에 연결하게 되면, 추후 서비스 배포를 위해서는 반드시 CodeDeploy를 이용해야 합니다. 그리고 블루/그린 배포는 선택이 아닌 필수가 됩니다. 그리고 의외로, 이러한 설정 과정은 결코 쉽지가 않습니다. ECS의 구성으로 EC2를 선택하면 Rolling Update 같은 방식을 제공하지만, Fargate는 그렇지가 않았기 때문입니다. 그렇다고 배치성 작업이라 할지라도 호출이 필요한 서비스를 로드 밸런서에 연결하지 않을…

Continue reading ECS의 Service Discovery 소개